[골프상식] #42. 드롭하는 방법과 재드롭 하는 경우[골프상식] #42. 드롭하는 방법과 재드롭 하는 경우

Posted at 2011.02.27 11:08 | Posted in 골프 상식
WGC 액센추어 매치 플레이가 이번주에 열리고 있는데, 오늘은 양용은선수가 진출한 8강과 4강 경기를 하루에 진행을 하고 있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양용은 선수가 8강에서 탈락을 하게 되었고, 4강 경기는 루크 도널드 vs 맷 쿠차, 마틴 케이머  vs 부바 왓슨 선수로 좁혀졌습니다. 이 경기주에 루크 도널드는 환상적인 플레이로 아주 쉽게 6 and 5 - 5홀 남겨 놓고 6경기를 이기고 있기에 끝남 - 로 13번 홀에서 이미 경기가 끝났고 이후 마틴 케이머와 부바 왓슨의 경기를 보고 있었습니다.

출처 : i.cdn.turner.com


마틴 케이머의 경우 이번 대회 우승을 하면 세계 랭킹 1위 등극을 앞에 놓고 있기에, 그리고 차세대 뜨는 선수로 지켜보고 있었지요. 이 대회는 아리조나의 거의 사막 같은 환경에서 진행이 되는데요. 페어웨이 그린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딱딱한 모래 바닥과 선인장, 덤블들이 있어서 페어웨이를 벗어나면 아주 혹독한 환경에서 샷을 하기 때문에 매치 플레이에서는 거의 한홀을 지기 쉽습니다. 타이거우즈도 첫 라운드 연장 첫번째 홀에서 티샷이 덤불쪽으로 가서 끝내 1라운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지요.


1번홀은 부바 왓의 티샷이 페어웨이를 벗어나면서 트러블이 발생한 관계로 +2를 치며 버디를 한 케이머에게 홀을 뺏겼습니다. 2번홀에서 재밌는 상황이 연출되었는데요. 이번엔 케이머가 티샷한 공이 덤블쪽으로 들어가서 칠 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어쩔 수 없이 드롭을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는데요. 공교롭게도 드롭한 공이 정지한 곳 바로 뒤에 땅에 박힌 돌이 있었습니다. 드롭한 지역에서 클럽으로 거리를 재니 딱 2클럽 안쪽이라 그냥 다시 재드롭도 못하고 그냥 플레이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죠. 돌을 치워도 되겠지만, 그럴 경우 공이 움직일게 뻔하지 어쩔수도 없구요. 어떻게 했을까요? 그냥 홀을 포기하고 다음홀로 이동을 했습니다. 전문 용어로는 컨시드 준것이죠. 이로서 2번홀에 All Square(비김)가 되었지요.


라운드를 하다 보면 벌타든, 무벌타든 드롭을 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아마추어기 때문에 아무렇게나 드롭을 해도 별 문제는 없겠지만, 그래도 원래의 방식을 알고 계시면 도움이 될 것이기에 골프에서 정한 방법과 어떤 경우엔 다시 드롭을 해야 하는지를 알아봅니다.

드롭하는 방법은 플레이어 자신이 직접 해야하며, 플레이어는 똑바로 서서 볼을 어깨 높이까지 올려서 팔을 편 재로 드롭해야 합니다. 본인이 원하는 위치를 위해서 공을 잔디 위에 살짝 놓는다던지, 공을 던진다던지 하는 방법은 모두 1벌타를 받게 되고 다시 재드롭을 하여야 합니다. 그리고 드롭은 홀과 가까운 방향으로 하면 안됩니다. 예전에 위성미 선수가 드롭한 공이 홀과 가까운 방향으로 이동을 하고 그후 경기를 마치고 이를 스코어카드에 반영하지 않아서 실격된 일이 있었지요.

20-2. 드롭과 재드롭 (Dropping and Re-Dropping)

a. 드롭하는 사람과 방법

규칙에 의하여 드롭할 볼은 플레이어 자신이 드롭하지 않으면 안 된다. 플레이어는 똑바로 서서 볼을 어깨 높이까지 올려서 팔을 완전히 편 채로 드롭하지 않으면 안 된다. 다른 사람이 드롭하거나 다른 방법으로 드롭한 경우 그 잘못을 규칙 20-6에 규정된 바와 같이 시정하지 않으면 플레이어는 1벌타를 받는다. 
드롭한 볼이 코스의 일부에 떨어지기 전이나 떨어진 후 정지하기 전에 어느 사람이나 어느 플레이어의 휴대품에 접촉한 경우 그 볼은 벌 없이 재드롭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 상황에서 볼을 반드시 재드롭해야 하는 횟수에는 제한이 없다.

그리고, 아래와 같은 상황에서는 꼭 재드롭을 해야 합니다. 아래 (vi)에 명시한 규칙으로 인해 마틴 케이머는 어쩔 수 없이 플레이를 지속 했어야 하고, 공 바로 뒤에 위치한 돌부리로 인해 홀을 포기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c. 재드롭해야 할 경우

드롭한 볼이 다음과 같이 된 경우 그 볼은 벌 없이 재드롭하지 않으면 안 된다.

(i) 해저드 안으로 굴러 들어가 정지한 경우
(ii) 해저드 안에서 굴러 나와 해저드 밖에 정지한 경우
(iii) 퍼팅 그린 위로 굴러 들어가 정지한 경우
(iv) 아웃 오브 바운드로 굴러 나가 정지한 경우 
(v) 규칙24-2b(움직일 수 없는 장해물), 규칙25-1(비정상적인 코스 상태), 규칙25-3(다른 퍼팅 그린) 또는 로컬 룰(규칙33-8a)에 의하여 구제를 받았으나 바로 같은 상태의 방해가 되는 위치로 다시 굴러 들어가 정지한 경우 또는 규칙25-2(지면에 박힌 볼)에 의하여 볼 자국(pitch-mark)에 박힌 볼을 집어 올렸던 바로 그 볼 자국 안으로 굴러들어가 정지한 경우
(vi) 볼이 코스의 일부에 처음 떨어진 곳에서 2클럽 길이 이상 굴러가서 정지한 경우
(vii) 볼이 다음 지점보다 홀에 더 가까이 굴러가서 정지한 경우
(a) 규칙에서 따로 허용한 경우를 제외하고, 최초의 위치 또는 그 추정 위치(규칙20-2b 참조)
(b) 가장 가까운 구제 지점 또는 최대한의 구제를 받을수 있는 지점(규칙24-2, 25-1 또는 25-3)
(c) 원구가 워터 해저드나 래터럴 워터 해저드의 한계를 최후로 넘어간 지점(규칙26-1)

라운드를 하다보면 헤저드나 오비 지역에 공이 들어가서 또는 카트 길에 위치하여 드롭을 하여야 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는데요. 이제는 원래의 규정대로 드롭을 하고 플레이를 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조금 빡세긴 할 수도 있지만, 나름 더 재미가 있을 수도 있을 겁니다. ^^*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