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드골프와 세인트나인] #11. 골프에서 여유 :: 멘탈메이트 코끼리[마인드골프와 세인트나인] #11. 골프에서 여유 :: 멘탈메이트 코끼리

Posted at 2019. 12. 20. 08:30 | Posted in 마케팅, 제휴/마인드골프와 세인트나인

세인트나인의 멘탈메이트와 마인드골프가 생각하고 있는 골프에서의 '마인드' 측면에서 연관지어 연재하여 여덟번째 주제로 '코끼리(여유)'를 이야기 해 보려고 합니다.

Relax 여유

Mental mate Elephant 코끼리

 상황이 잘 풀리지 않는다고 화를 내는 것보다 경기에서 이길 가능성을 낮추는 것도 없다. 스스로가 안타까워 하거나 조바심을 가진다면 다음 샷에 집중할 수가 없다.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다음 샷에 집중해야 한다. 코끼리는 드넓은 초원에서 풀을 뜯어 먹고 가족들과 무리지어 산다. 기다림과 느긋함을 즐기는 모습에서 한편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코끼리는 여유(Relax)를 상징하는 Saintnine Mental mate다.

골프가 잘 안되는 108가지의 이유가 있다는 말처럼 정말 다양한 이유로 골프가 안되는 핑계가 있다고 하는데요. 이 이유 말고도 하나가 더 있다고 하니, 그것이 '오늘은 왠지 안맞아'라고 합니다. 이와 같이 골프는 잘 되는 경우 보다는 안 되는 경우가 더 많은 것 같아요. 최근 마인드골프가 쓴 글에 '라운드 갈때의 설레이는 마음과 대조적으로 끝나고 올때의 기분은 매번 좋지 않은 기억이 많았다'는 댓글이 있었고, 이에 공감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을 보면 분명 잘 된 기억 보다는 잘 안된 기억이 더 많은 것이 사실인 듯 합니다. 골퍼 자신의 기대감이 커서 그럴 수도 있지만, 안정적으로 일관성 있게 18홀 라운드를 한다는 것이 어려운 골프의 속성 때문인 것 같네요.

다른 여느 운동과 비슷하게 골프도 흐름의 경기라고 생각을 하는데요. 18홀 동안 흐름을 잘 조절하는 것이 기술적인 스윙 만큼 중요한 것 같습니다. 생크와 같이 물리적인 스윙의 결과 정신적인 영향을 주는 경우도 있고, 소위 양파와 같은 큰 타수를 기록한 경우 다음홀에서 마음의 여유를 갖지 못하고 평상시 스윙을 못하는 경우와 같이 물리적인 부분과 정신적인 부분은 서로 영향을 주기도 하죠. 라운드 중 이러한 상황은 프로와 아마추어 막론하고 모두에게 발생하지요. 이러한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하느냐는 골프 스코어와 상당한 상관관계를 가지게 됩니다.


많이들 경험하셨겠지만, 플레이가 잘 될 때는 조금 여유로운 마음이 생기는데요. 예를 들어 바로 전홀에서 버디를 하면 다음홀로 이동하면서도 기분이 상당히 좋고, 그 홀이 전반 9홀 마지막 홀이라면 클럽하우스에서 잠시 쉬는 시간도 아주 즐거울 가능성이 높습니다. 홀 중간에 간혹 앞팀이 밀려서 기다리게 되더라도 바로 전 결과가 좋았기에 그 기분을 만끽하고 여유롭게 기다릴 수 있을 것 같아요. 반면, 반대로 상당히 많은 타수를 기록하고 나서 이러한 상황을 맞을 때는 기다림이 꽤 지루하거나 괴롭기도 하지요. 이때 자신의 마음을 잘 유지를 못하고 화를 내거나 성급하게 플레이를 하려다 보면 안 좋은 흐름이 더 오래가는 경향이 있기도 합니다.

마인드골프도 간혹 이러한 경우가 있는데요. 속으로 계속 마인드 컨트롤하는 연습을 많이 합니다. 우선적으로는 자신이 잘못해서 나온 결과니 모든 결과를 수긍하고 받아들이는 연습을 하는데요. 반대로 이야기하면 원인을 외부의 핑계로 하지 않으려고 노력하지요. 그리고 다음 홀에서 무리하지 않는 샷을 하여 홀을 쉽게 풀어가려고 합니다. 간혹 바로 전홀에서 결과를 만회하려고 무리한 시도나 공략이 안 좋은 흐름이 계속 유지 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마인드골프는 한번이라도 가본 골프장은 대부분 기억을 해서 전체 18홀의 구성을 기억을 하는 편인데요. 어느 홀이 어렵고 어느 홀이 상대적으로 쉬운지를 미리 알고 있어서 어려운 홀 바로 앞 홀은 편하게 파를 공략하고 쉬운 홀 바로 전에서는 상황에 따라 공격적인 플레이를 하기도 합니다. 중간 중간 자신의 흐름을 끊어줄 수 있는 홀을 안다면 전체 18홀 라운드에서 안 좋은 흐름을 끊거나 좋은 흐름을 이어 갈 수 있는 전략을 가질 수 있고, 이러한 전략이 플레이 중 마음의 여유를 가질 수 있는 좋은 방법일 수 있지요.

모든 골퍼가 한번 가본 골프장을 기억하는 것도 아니니 나름의 제안을 해 보면 이럴 수 있겠습니다. 타수가 많은 하이핸디캐퍼에게는 파3가 상대적으로 쉬울 것이고, 로우핸디캐퍼는 파5가 쉽게 플레이 할 수 있는데요. 처음 가는 골프장이거나 잘 기억이 안나는 골프장에서는 파3와 파5가 어디에 배치되어 있는지를 확인하고 이를 기준으로 흐름을 제어하는 형태도 괜찮을 것 같아요. 라운드 전 자신이 플레이할 골프장의 스코어카드, 야디지 북을 확인해 보는 것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타수가 적어지는 좋은 습관이 될 수 있으니 다음 라운드 부터 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